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미국, 위성 이용 불법조업 단속 시스템 개발

송고시간2017-06-26 17:09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호주와 미국 과학자들이 수산물 불법조업 단속을 위해 인공위성 등을 동원한 감시활동에 나섰다.

2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폴 앨런의 후원을 받고 있는 이들 과학자는 연간 수십억 달러에 이르는 불법조업에 따른 손실과 어족 자원 고갈 방지를 막으려고 애쓰고 있다.

호주의 경우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어장을 보유하고 있다.

불법 조업 중국 어선 단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불법 조업 중국 어선 단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 정부 불법 조업 단속선은 미국에서 칠레산(産) 농어로 둔갑돼 팔려나가는 메로의 남획을 막으려고 7천400km나 떨어진 남아프리카까지 항해해 단속에 나서고 있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소속 과학자들과 폴 앨런이 설립한 벌칸사(社)는 서아프리카로부터 불법조업 의심 선박이 남태평양이나 남미 외딴 섬에 당도하게 되면 곧바로 당국에 경고를 보내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발표된 이 시스템은 현행 해양법상 모든 원양어선에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돼 있는 충돌방지 무선응답기를 토대로 운영된다.

충돌방지 무선응답기는 위성에서 탐지되며 의도적으로 무선응답기를 꺼놓은 어선을 식별할 수 있다.

호주 영해 등 연안 가까운 곳에서 불법조업하는 어선을 식별할 수 있는 데이터 시스템도 구축돼 있다.

시스템은 오는 10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각국은 비용을 내지 않고 시스템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벌칸사 관계자는 "이 시스템을 사용하게 되는 나라는 불법조업을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어족자원 보호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호주 정부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전 세계 조업량 가운데 11~19%는 불법조업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국에서 팔리는 수산물의 30% 정도는 불법조업 어선이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선진국의 수산물 소비는 최근 급증 추세다.

미국의 경우 1980년부터 2014년 사이 수산물 소비가 60%나 급증했다.

불법조업 어선들은 수산물 남획 시 관세 등을 내지 않아도 되는 것은 물론 수산시장에서 수산물의 원산지 표기가 불가능한 점을 노려 고수익을 올리고 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