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태권도- 세 번째 금메달 도전 이대훈, 4강 진출

남자 68㎏급 동메달 확보…여자 67㎏ 김잔디도 4강행
이대훈 '어떠냐'
이대훈 '어떠냐'(무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6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68kg급 16강 경기에서 한국의 이대훈이 이데발 폰테스(브라질·왼쪽)를 공격하고 있다.
2017.6.26
jaya@yna.co.kr

(무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태권도 간판스타 이대훈(25·한국가스공사)이 세계선수권대회 세 번째 금메달 획득을 향해 순조롭게 나아갔다.

이대훈은 26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 T1경기장에서 열린 2017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선수권대회 사흘째 남자 68㎏급 8강에서 아볼파지 야구비주이바리(이란)와 접전 끝에 15-11로 이겼다.

이로써 이대훈은 4강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했다.

이대훈은 첫판인 락차이 하우이홍통(태국)과 64강전에서 34-10으로 앞선 2라운드 중반 상대가 감점으로 10번째 점수를 내줘 반칙승을 거뒀다.

이어 예라실 카이르베크(카자흐스탄)를 39-27, 에디발 폰테스(브라질)를 25-7로 차례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WTF 세계랭킹 1위 이대훈은 20위 야구비주이바리와 8강에서 2라운드까지 10-11로 끌려갔지만 3라운드에서 체력이 떨어진 상대를 몰아붙여 전세를 뒤집었다.

이대훈은 세계랭킹 31위 블라디미르 달라클리예프(불가리아)와 27일 결승 진출을 다툰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8년 연속 태극마크를 단 이대훈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통산 3번째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이대훈은 2011년 경주,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대회 남자 63㎏급에서 2회 연속 우승했다.

하지만 2015년 첼랴빈스크 대회에서는 같은 체급 16강에서 져 3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이번에는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68㎏급으로 체급을 올려 금메달 사냥에 나섰다.

김잔디 '이번엔 주먹이다'
김잔디 '이번엔 주먹이다'(무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6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67kg급 16강 경기에서 한국의 김잔디가 폴리나 칸(러시아·왼쪽)를 공격하고 있다. 2017.6.26
jaya@yna.co.kr

여자 67㎏급에 출전한 김잔디(용인대)는 두 번째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첫 메달을 예약했다.

16강에서 탈락한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대회에 이어 4년 만이자 두 번째 세계대회 태극마크를 단 김잔디는 8강에서 파리다 아지조바(아제르바이잔)를 7-0으로 돌려세우고 4강에 진출, 역시 최소한 동메달은 목에 걸 수 있게 됐다.

김잔디는 32강에서 빅토리아 에레디아(멕시코)에게 17-6으로 앞선 3라운드에서 반칙승을 거둔 뒤 16강에서 폴리나 칸(러시아)을 14-8로 물리쳤다.

김잔디는 지난해 리우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세계랭킹 3위 누르 타타르(터키)와 27일 4강에서 맞붙는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