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용산기지내 한미연합사 잔류 전면 재검토 지시 안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6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한미연합사령부 본부의 용산기지 잔류를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임 실장이 연합사 잔류를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전추진단(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 차원에서 용산기지 이전과 관련한 보고가 있었으나 임 실장이 (해당 보도의 내용처럼) 그렇게 지시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사업단이 보고한 내용은 2014 한미안보협의회 성명대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때까지 필수 인력을 연합사 형태로 잔류시킨다는 것이었다"며 "그것을 실현하기 위한 검토 단계일 뿐, 거기서 더 나간 보고는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척 헤이글 전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 2014년 10월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안보협의회에서 15개항의 공동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당시 양 장관은 용산기지이전계획을 유지하고 사업상 제반 도전 요인을 최소화해 가면서 적시에 완료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남동쪽에서 바라본 용산 미군기지
남동쪽에서 바라본 용산 미군기지[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