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7대 대전시의회 3년…조례 제·개정 광역시 중 1위

'일하는 의회'…하반기 의장 선출 잡음 등 아쉬움 남겨
제7대 대전시의회 3년 결산 기자간담회
제7대 대전시의회 3년 결산 기자간담회[대전시의회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시민과 동행하는 열린 의회'를 기치로 출범한 제7대 대전시의회가 다음 달 1일로 개원 3년을 맞는다.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은 26일 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그동안 원칙과 상식을 바탕으로 각계각층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경청의 자세로 의정활동을 펼쳐 왔다"며 7대 의회 3년의 성과를 제시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7대 의회는 총 386일간 18차례의 회기를 운영하면서 1천174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특히 행정자치부가 공시한 '2016년 지방의회의원 조례 제·개정 건수'에서 대전시의회는 의원 1인당 3.27건(전국 평균 2건)의 조례를 처리해 광역시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 7대 의회는 1년 차 201건, 2년 차 231건, 3년 차 318건으로 입법 활동에서 활발한 활동을 했다.

또 '일하고 연구하는 의회상' 정립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157회 해 그중 32%가 조례로 반영됐다.

행정사무감사에서도 3년간 모두 1천507건을 지적, 6대 의회 3년간의 1천68건보다 41% 많았다.

5분 자유발언은 304%, 건의·결의안도 247%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회 청사를 시민에게 303회 무료 개방하고 의회민주주의와 의회를 잘 이해할수 있도록 운영한 청소년 의회교실에는 19개 학교 1천670여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대전시의회 청소년 의회교실
대전시의회 청소년 의회교실[대전시의회 제공=연합뉴스]

또 시의회 개원 이후 처음으로 역대 의장들을 초청하고, 자치구의회 의장들과도 자리를 함께했다. 구청장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시의회 발전 방향과 지역 현안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말많던' 국외 연수에 대한 강도 높은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지역 현안에 대한 의회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해결을 모색하기도 했다.

그러나 하반기 의장 등 선출과정에서 의원 간 갈등과 잡음이 인 점 등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김경훈 의장은 "남은 1년여도 일하는 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시의회 전경
대전시의회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