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역협회장 "일자리 상황판 옆에 규제개혁 상황판도 필요"

"의료 복합단지 육성해야, 기회비용 없이 일자리 가능하겠나"
"노동계·기업계 모두 일자리 정책 협조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한국무역협회 김인호 회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이 설치돼 있는데, 그 옆에 규제개혁 상황판도 같이 설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에서 진행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의 정책간담회에서 "규제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정부의 지금 일자리 창출 활동은 '마중물'이며, 일자리의 최종적인 공급처는 결국 기업"이라며 기업활동을 위한 규제개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의료 복합단지 조성이나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 산업 육성 등에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지금은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서비스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며 "의료 복합단지의 경우 기술 수준이나 산업수준, 지정학적 요건 등을 고려하면 우리나라보다 좋은 조건을 가진 곳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방면의 정책이 채택되면 10만∼20만명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문제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또 "수출업계도 해외로 나가서 물건을 파는 것이 아니라 외국인들을 국내로 불러와서 팔아야 한다. 대표적인 것이 마이스 산업"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 회장은 "의료 복합단지 같은 경우 제도적으로 많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토론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런 기회비용 없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정말 일자리가 중요하다면 제도의 변화를 감수해야 하지 않나"라며 "이는 정부와 정치권이 결단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또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을 중심으로 한국 경제가 위기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에 공감한다.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며 "각계가 여기에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 노동계도 기업계도 당연히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역협회장 "일자리 상황판 옆에 규제개혁 상황판도 필요"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