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구름마저 외면한 충남…가뭄 농민은 애탄다

이번 주 비 소식에 한 줄기 기대…기상청 "20∼60㎜ 예상"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비가 오지 않는데 누구를 원망하겠는가."

콩이 자라지 못한 빈자리
콩이 자라지 못한 빈자리(공주=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5일 충남 공주시 반포면 한 밭에 얼마 전 심은 콩이 가뭄으로 자라지 못해 콩을 심은 자리가 텅 비어 있다. 2017.6.25

충남 공주에서 밭농사를 하는 정모(72)씨는 26일 이웃집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이렇게 말했다.

가물어 메마른 땅에 단비가 흠뻑 올 것으로 기대했던 터였다.

이 마을에는 그러나 먼지만 살짝 가라앉을 정도만 내리고 말았다.

며칠 동안 시원한 빗소리 대신 답답한 한숨 소리만 가득했다.

전날 측정된 공주지역 공식 강수량은 0㎜다.

기상청 우량계에는 수치가 기록되지 않을 정도로 비는 가늘었다.

사진 촬영 요청에 "망한 농사를 뭐하러 보여주느냐"고 손사래 친 정씨는 "안타까운 내 심정은 뭐로도 표현할 수 없을 것"이라고 헛웃음 지으며 말했다.

충남 공주소방서 관계자가 가뭄 지역에 급수 지원을 하는 모습 [공주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충남 공주소방서 관계자가 가뭄 지역에 급수 지원을 하는 모습 [공주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지난 주말부터 전국 곳곳에 비교적 많은 비가 온 것과 달리 충남은 특별한 비구름 영향을 받지 않았다.

물 구경하기 어려워진 농가로선 하늘마저 야속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구와 경북, 전북 등 충남을 둘러싼 다른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할 정도로 호우가 집중된 것을 고려하면 더 얄궂게 됐다.

비가 국지성으로 내리면서 같은 행정구역에서라도 강수량 차이를 보이는 경향을 보였으나, 유독 충남은 예외였다.

전체적으로 1∼5㎜가량 찔끔 오는 데 그쳤다.

27일까지로 예보된 비 소식과 이번 주말로 예정된 장마전선 북상이 아쉬운 대로 반가운 건 이 때문이다.

당장 이날 오후부터 서산과 태안 등 서해안 인접 지역을 중심으로 빗방울이 흩날리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27일 오후까지 충남 지역 예상 강우량은 20∼60㎜ 정도"라며 "강수량 지역 차가 크고 밤에 소강상태를 보일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