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문준용씨 취업특혜 의혹 제보 조작"…대국민사과(종합)

文대통령의 준용씨 입사개입 의혹 제기했다 "어제 당원이 조작확인"
의혹 제기시 등장했던 준용씨 동료 육성은 녹음 조작한 당원의 친척
문준용 입사 관련 의혹 제보 조작 확인, 고개숙인 국민의당
문준용 입사 관련 의혹 제보 조작 확인, 고개숙인 국민의당(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사과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해 특혜성 취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제보가 조작됐다"고 공식사과해 큰 파장이 예상된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은 5월 준용 씨의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 증언을 근거로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해 당시 문재인 후보의 개입 의혹을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제보된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이어 "본의 아니게 국민 여러분께 허위 사실을 공표하고 혼란을 드려서 공당으로서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정말로 죄송하다"면서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준용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당은 지난 5월 5일 "(준용 씨가) '아빠(문 대통령이)가 얘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준용 씨 동료의 육성 녹음 파일 등을 공개하면서 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당시 의혹 제기 경위와 관련, "이유미 당원으로부터 관련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제보받았고 그 내용의 신빙성을 검토한 바 신빙성이 있다고 확인해 이를 공개했다"면서 "그러나 당시 관련 자료를 제공한 이유미 당원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어제 고백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문준용씨 취업특혜 의혹 제보 조작" 경과 일지
[그래픽] "문준용씨 취업특혜 의혹 제보 조작" 경과 일지

박 위원장은 "이유미 당원은 오늘 오후 검찰 조사가 예정된 상태였다"면서 "이유미 당원과 이 전 최고위원에게 검찰에 출석해 진실을 밝히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녹음에 육성으로 등장했던 준용 씨 동료에 대해 "이유미 당원과 친척 관계로 안다"면서 "자세한 경위는 검찰 수사에서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검찰이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줄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진상규명팀을 구성해 자체적으로 진상을 조사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엄중 조처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문준용씨 취업특혜 의혹 제보 조작"…대국민사과(종합)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