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외인 직접투자 쇄도 '즐거운 비명'…작년 30조원 '신기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해 외국인과 외국 기업들의 일본 직접 투자액이 3조 엔(약 30조7천억 원)을 돌파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재무성의 국제수지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외국인 대일 직접투자액은 전년도의 2배인 3조130억 엔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최고치였던 2007년의 2조7천288억 엔을 상회하며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있는 199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내용별로는 기업매수 등 주식취득에 6천899억엔, 일본에 진출한 외국 기업의 일본내 재투자 1조3천728억엔 등이다.

외국계의 일본 내 재투자는 2014년 이후 1조3천억 엔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대형 기업 인수 합병(M&A)으로는 대만 훙하이(鴻海)의 샤프 매수, 미국계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의 히타치공기(日立工機) 및 칼소닉칸세이 매수 등이 있다.

외국인과 기업의 대일투자 잔액은 지난해 말 27조8천억엔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2020년에 이를 35조 엔대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美ㆍ中ㆍ日ㆍ유럽 경제 하반기도 회복세 (PG)
美ㆍ中ㆍ日ㆍ유럽 경제 하반기도 회복세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