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2,390선 '지붕킥'…장중·종가 최고기록(종합)

2,388.66 마감…'투톱' 삼성전자·SK하이닉스 나란히 최고가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10.06포인트 오른 2,388.66으로 장을 마감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코스피가 또다시 새 지평을 열었다. 장중·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를 모두 바꿔 썼다.

2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06포인트(0.42%) 오른 2,388.66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달 9일 작성한 종가 기준 최고치(2,381.69)를 6.97포인트 차로 뛰어넘은 역대 최고치다.

2.49포인트(0.10%) 오른 2,381.09에 출발한 코스피는 오전에 일찌감치 장중 최고치(2,387.29·6월 14일)를 경신하고 꾸준히 상승폭을 확대했다.

이어 장 마감 직전에는 2,390.70까지 치솟아 전인미답의 2,390 고지까지 밟았다.

꾸준히 순매수세를 유지한 개인은 이날 214억원을 사들이며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줄곧 '팔자'를 지속하던 외국인도 이날 장 종료를 앞두고 매수 우위로 돌아서면서 331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기관은 오후 들어 매도세로 돌변, 1천118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했다.

정보기술(IT) 주의 급상승이 이날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투톱'인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는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면서 사상 최고가를 함께 경신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1.39% 올랐고, SK하이닉스도 3.85% 오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이날 장중 각각 241만8천원, 6만7천500원까지 치솟아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두 종목 모두 외국인이 순매수를 기록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주말 IT주 주도로 미국 증시가 소폭 올랐다"며 "미국 기술주들의 실적 전망치가 장중에 상향되면서 나스닥이 약보합에서 강세로 반등했는데, 그 영향이 우리 증시에 오늘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 연구원은 "다만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가는데도 추가경정예산 편성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내수 부양에 대한 의구심이 늘어나는 분위기"라며 "이에 따라 상승폭이 제한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시가총액 상위주는 등락이 엇갈렸다.

네이버(0.11%), 삼성물산[028260](1.80%), 포스코[005490](0.74%)는 올랐고, 한국전력[015760](-0.47%), 현대모비스[012330](-0.58%), 신한지주[055550](-0.51%)는 소폭 내림세였다. 현대차[005380]는 등락 없이 보합세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4.46%)의 상승폭이 컸다.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임랄디'가 유럽에서 품목 허가를 받을 거라는 전망에 13.65% 급등했다.

전기전자(1.91%), 제조업(0.91%), 철강·금속(0.78%) 등이 상승했고, 화학(-1.10%), 섬유·의복(-1.00%), 음식료폼(-0.89%) 등은 하락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