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 '유성복합터미널 정상화 합동 TF' 가동

새 사업자 선정 총력…도시공사 감사 착수


새 사업자 선정 총력…도시공사 감사 착수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유성복합환승센터(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정상화를 위해 합동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시는 관련 실과 부서장과 유성구, 대전도시공사,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복합환승센터 합동 TF'를 센터 조성사업이 정상화될 때까지 운영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TF는 행정부시장을 팀장으로 해 사업 재공모를 위한 공모지침서 정비, 보상과 행정절차 이행, 시 재정투입에 따른 예산확보대책, 사업성 확보 방안 및 중앙부처 협의, 법률적·기술적 자문 등을 지원한다.

시는 오는 8월 중 유성 복합터미널 사업부지협의보상에 착수하고, 11월 중 실시계획승인 고시를 한다.

이어 올해 말 재공모를 통해 새로운 사업자를 선정, 내년 상반기에는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승찬 시 교통건설국장은 "롯데컨소시엄과의 사업협약 해지로 다소 지연은 되겠지만 새 사업자 선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롯데컨소시엄과의 협약 해지에 따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무산과 관련해 시행자인 대전도시공사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