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병우 "충북, 대한민국 교육허브로 만들 것"

김 교육감 취임 3주년 맞아 '협치의 시대' 선언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26일 충북을 '대한민국 교육허브'로 만들고, 학교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의 큰 변화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또 인구절벽 시대를 맞아 행복교육지구 사업으로 위기에 맞서고, 교육안전망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일 뜻임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취임 3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함께 행복한 교육을 이루기 위한 협치의 시대를 선언했다.

취임 3주년 기자회견 여는 김병우 교육감.[충북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취임 3주년 기자회견 여는 김병우 교육감.[충북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그는 "새로운 시대 희망찬 역사의 분기점에서 교육으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소통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며 마을과 학교의 모든 구성원과 손잡고 아이들을 키우는데 마음을 모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5개 교육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충북교육의 운용 방향을 제시했다.

김 교육감은 먼저 "충북을 대한민국 교육허브로 만들겠다"며 "협치와 융합의 시대를 맞아 교육부, 교육연구기관, 도내 대학 등과 네트워크를 활성화해 교육실천과 교육연구의 허브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포럼, 충청권 혁신학교 공동워크숍, 수업 혁신 전국 세미나, 청주교사교육포럼, 시·도교육감협의회 국제학술대회 개최 등을 관련 사업으로 제시했다.

그는 두 번째로 "미래 인공지능시대를 대비해 아이들은 창조력 역량과 도전 정신, 자신감을 길러야 하고, 협동 능력과 민주적 의사소통 능력도 갖춰야 한다"며 "학교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의 큰 변화에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 해법으로는 행복씨앗학교 확산 및 클러스터 구축, 전문적 학습공동체 활성화, 학교사업 선택제 확대, 학교장 정책간담회 운영 활성화 등을 내놓았다.

그는 또 "지역 주민의 정주 여건 중 가장 중요한 것이 교육"이라며 행복교육지구 사업 본격 추진, 마을학교 설립, 마을교사 양성 등을 통해 인구절벽 문제를 교육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역설했다.

김 교육감은 이와 함께 "몸과 마음이 건강할 수 있는 교육 안전망의 확보는 시급하고 중요한 일이 됐다"며 학생 정서적 건강 지원을 위한 정신과 전문의·임상 심리치료사 고용, 학생·교직원 힐링프로그램 확대, 교육공동체 힐링센터 설립 등을 약속했다.

김 교육감은 마지막으로 "그간 아이들은 입시경쟁 교육에 찌든 나머지 자신이 무엇을 잘하는지 무엇에 흥미가 있는지 모르고 지내왔다"며 "'베스트 원(Best One)'보다 '온리 원(Only One)'을 길러내기 위한 지원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대한 전략으로 학생자치 강화 및 동아리 활성화, 초록학교 및 아웃도어 스쿨 운영, 문화·예술 방과후학교 확대, 중부권 잡월드 설립 등을 열거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