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이핑크 "쇼케이스장에 폭발물 설치" 또 협박받아(종합)

경찰 특공대 출동…살해협박범과 동일인물인 듯
걸그룹 에이핑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걸그룹 에이핑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살해 협박을 받았던 걸그룹 에이핑크가 이번에는 쇼케이스장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협박을 받았다.

에이핑크의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26일 "오늘 오전 11시30분께 살해 협박범과 동일한 목소리의 인물이 전화를 걸어와 '쇼케이스장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전화를 받은 직후 경찰에 신고했고 녹취 파일을 들은 경찰은 쇼케이스장에 특공대와 폭발물 탐지견을 급파해 수색 작업을 벌였다.

소속사는 "수색 결과 별다른 이상 징후는 발견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쇼케이장에 마포경찰서에서 나온 경찰과 경호 인력 20여명이 배치됐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서 열린 미니앨범 '핑크 업'(Pink UP) 쇼케이스에 앞서 이틀 전에도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틀 전 동일한 목소리의 남성이 전화를 걸어와 '쇼케이스장에서 총으로 저격하겠다'고 협박했다"며 "오늘 행사는 안전을 확보받은 상태에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에이핑크는 지난 14일 한 남성으로부터 "칼로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았으나 이 협박범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