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경필 "군 장병 급여 인상 환영…자주국방 첫걸음"

송고시간2017-06-26 15:10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6일 내년 군 장병 급여를 최저임금 기준으로 30%까지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환영한다"며 반겼다.

남경필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남경필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형 자주국방의 첫걸음"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는 "나는 그동안 병사들의 월급을 2022년 기준 최저임금의 50%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할 것을 주장해 왔다"며 "국방의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국가는 합당한 대우를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월급 인상 외에도 병사들이 전역 시 창업과 학업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국가적 지원도 수반돼야 한다"며 "정부의 이번 결정이 우리 군의 사기진작과 강군으로 가는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새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이날 "군 장병 급여를 내년 최저임금 기준으로 30% 선까지, 2020년에는 40% 선, 2022년에는 50% 선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급여가 인상되면 국군 장병 가운데 병장의 월급은 현재 21만6천원에서 내년 40만5천669원으로 인상된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