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연재 비방 댓글 단 네티즌, 벌금 30만원에 약식기소

은퇴하는 손연재
은퇴하는 손연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체조요정' 손연재가 올해 3월 4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17.3.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오현철 부장검사)는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수 손연재(23)씨를 비방하는 인터넷 댓글을 단 혐의(모욕)로 서모(29)씨와 박모(34)씨를 벌금 3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월 18일 손씨 소속사 갤럭시아SM이 내놓은 손연재 은퇴 공지 보도자료를 인용한 관련 기사에 비방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평범한 회사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씨는 올해 3월 비방 댓글을 단 누리꾼 45명을 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은 이들 중 일부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손씨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개인종합 금메달을 획득했다. 올림픽에서는 2012 런던 대회에서 개인종합 5위, 2016 리우 대회에서 개인종합 4위의 성적을 거뒀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