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낮 강남서 결혼정보업체 대표에 칼부림 60대…시민이 붙잡아(종합)

송고시간2017-06-26 17:29

몇 차례 만남 주선에도 성사 안되자 불만 품은 듯…피해자 수술 중

서울 강남경찰서
서울 강남경찰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한 60대 남성이 이성과 만남을 제대로 주선해주지 않는다며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결혼정보업체 대표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벌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김모(6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역삼역 5번 출구 인근 인도에서 결혼정보업체 대표 A(57·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당시 주변에 있던 남성 2명이 김씨에게 달려들어 팔을 붙잡고 흉기를 떨어뜨려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이들은 112로 전화를 걸어 "흉기로 사람을 찌른 남성을 잡고 있다"고 신고했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김씨는 5년 전 A씨가 운영하는 업체에 회원으로 가입해 그간 몇 차례 이성과의 만남을 주선받았지만 제대로 성사된 적이 없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경찰에서 "최근 들어 업체에서 만남을 주선하는 기회도 줄고, 전화를 해도 연락이 닿지 않아 마치 나를 피하는 것처럼 느껴져 불만을 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 25분께 A씨의 사무실을 찾아가 고성을 지르며 난동을 부렸고, 이를 본 A씨가 "밖에 나가서 이야기하자"며 그를 데리고 나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중상을 입은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고 있으며, 피를 많이 흘린 상태로 알려졌다. 김씨 역시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검거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결혼정보업체 서비스에 대한 불만 등이 원인이 됐다고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면서 "김씨가 범행을 대체로 시인하는 만큼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