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낮 강남 한복판서 칼부림 60대…시민들이 붙잡아 신고

평소 알던 사이 피해 여성 중상 입고 응급수술 중
서울 강남경찰서
서울 강남경찰서[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대낮에 60대 남성이 알고 지내던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벌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김모(6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강남구 역삼역 5번 출구 인근에서 A(57·여)씨의 목과 가슴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주위에 있던 시민 2∼3명이 김씨를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 이곳을 지나던 50대 남성 등이 112로 신고해 "칼을 찌른 남성을 잡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칼부림하는 모습을 보고 김씨에게 다가가 손목을 치고 칼을 떨어뜨려 제지했다고 한다. 당시 몇 명의 시민이 나섰는지, 어떻게 김씨를 제압했는지 등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도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검거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는 A씨와 평소 알던 관계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두 사람의 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은 서로 아는 사이로, 묻지마 범죄 가능성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김씨가 범행을 대체로 시인하는 만큼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