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코나 27일부터 국내 판매…사전예약 5천12대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오는 27일부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의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처음 공개된 코나는 현대차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첫 번째 소형 SUV 차량이다.

현재 국내 사전계약 대수는 5천12대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올해 코나 국내 판매 목표인 2만6천대의 20%가량을 사전계약으로 채운 것이다.

코나의 세부 복합연비도 이날 공개됐다.

현대차는 가솔린 터보 2륜구동 모델이 12.8㎞/ℓ, 4륜구동 모델이 11.3㎞/ℓ, 디젤 모델(2륜구동)이 16.8㎞/ℓ로 동급 최고 수준 연비라고 설명했다.

트림별 상세 가격(이하 가솔린 기준, 디젤 모델은 195만원 추가)도 확정됐다. ▲ 스마트 1천895만원 ▲ 모던 2천95만원 ▲ 모던 팝·테크·아트 2천225만원 ▲ 프리미엄 2천425만원이다.

고급형 '튜익스' 외장 디자인이 적용된 플럭스 모델의 경우 ▲ 플럭스 모던 2천250만원 ▲ 플럭스 프리미엄 2천485만원 ▲ 플럭스 프리미엄 스페셜 2천680만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가솔린 1.6 터보 GDi 엔진은 최고 출력 177마력에 최대 토크 27.0㎏f·m, 디젤 1.6엔진은 최고 출력 136마력에 최대 토크 30.6㎏f·m의 성능을 갖췄다. 두 엔진 모두에 7단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기본 적용됐다.

코나는 전고는 기존 소형 SUV 대비 5㎝가량 낮고 전폭은 넓은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Low & Wide Stance) 콘셉트가 적용됐다. 보디와 색상이 다른 투톤 루프(Two-Tone Roof)도 가미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첨단 지능형 기술도 포함됐다.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시킬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 미러링크 등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적용됐다.

한편, 현대차는 8월 초까지 서울 강남구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코나 아이언맨 스페셜 에디션' 쇼카(show car) 등 다양한 색상과 사양의 코나 6대를 전시한다.

7월에는 현대백화점, 현대시티몰 등 젊은 층이 자주 찾는 주요 공간 42곳에서 특별 전시도 진행할 계획이다.

코나
코나[현대차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4: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