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수 가인에 대마권유' 의혹 인물 머리카락 국과수 조사(종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경찰이 가수 가인(30)에게 대마 흡연을 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배우 주지훈씨의 지인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인에게 대마를 권유했다는 박모씨를 입건하고 머리카락 등 신체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이달 20일 박씨의 머리카락 등 가검물(可檢物·병균 유무 등를 알아보려고 거두는 물질)을 채취해 21일 국과수로 보냈다. 국과수 검사 결과는 보름가량 걸릴 것으로 경찰은 예상한다.

앞서 가인은 이달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남자친구인 주씨의 지인 박씨가 자신에게 대마초를 권유했다고 폭로했다.

경찰은 이달 6일 가인을, 이틀 뒤인 8일에는 박씨를 각각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는 등 마약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내사를 벌이다 최근 박씨를 입건하며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