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건설, 인천에 탄소자원화 파일럿플랜트 준공

송고시간2017-06-26 12:00

남동발전·극동이씨티 등 5개 기관과 컨소시엄 구성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대우건설[047040]은 한국남동발전, 극동이씨티 등 5개 기관과 함께 지구 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건설재료로 활용하는 파일럿플랜트를 인천 소재 영흥발전본부에 준공하고 시험가동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이 설비는 대우건설 연구컨소시엄이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국책과제 '이산화탄소 포집 및 건설소재 활용' 관련 연구협약을 통해 추진된 것이다.

기존의 이산화탄소 처리방식(CCS)은 배출가스 내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원유를 채굴한 지하 빈 공간에 최종 저장해 처리하는데 이는 우리나라의 지질 구조상 대량 저장이 쉽지 않은 문제가 있었다.

이번에 대우건설 등이 개발한 처리방식(CCU)은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화학반응을 거쳐 안정된 고체형태(탄산칼슘)로 전환하고 이를 보도블록, 도로강화지반 등 건설소재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발전 배출가스가 파일럿플랜트의 공정을 통과하면서 추가적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있다.

인천 영흥발전본부에 설치된 파일럿플랜트 전경
인천 영흥발전본부에 설치된 파일럿플랜트 전경

[대우건설 제공=연합뉴스]

준공된 설비는 일일 40t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처리할 수 있으며, 연간 300일 가동시 총 1만2천t의 이산화탄소 처리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연간 약 2억4천만원의 탄소배출권과 3만4천t의 건설소재를 생산해 약 1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대우건설 연구컨소시엄은 이번 파일럿플랜트를 통해 2019년까지 이산화탄소 포집 및 토목·건축소재 활용 기술 상용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탄소 자원화 과정 개념도
탄소 자원화 과정 개념도

[대우건설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