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월부터 일요일 휴대전화 개통업무 중단…집단상가는 '반발'

통신 3사, 다음 달 2일부터 일요일 전산 휴무키로
테크노마트 상우회 "매출 타격…폐업 속출할 것"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다음 달부터 매주 일요일 휴대전화 개통이 중단된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7월부터 일요일 전산 휴무를 현재 2,4번째 주에서 모든 일요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7월 2일을 시작으로 일요일마다 신규 가입과 번호이동 등 개통과 관련한 업무가 중단된다. 다만 일반 영업 활동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가능하다.

이동통신 3사와 유통점 단체인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작년 9월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실이 구성한 '이동통신 상생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가 최근 매주 전산 업무를 쉬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이통업계는 2011년 7월 주 5일제 도입에 맞춰 일요일 전산 업무를 일체 중단했지만, 고객 편의를 위해 2015년 첫째주와 3번째주에 한해 재개했다. 하지만 내방객이 많은 주말에 불법 보조금이 집중적으로 살포되고, 판매점의 노동 강도가 세지면서 개선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통신 3사의 일요일 휴무 결정에 집단상가들은 매출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강변 테크노마트 상우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전산차단은 영세상인과 판매점의 영업권을 무시한 단합이며 불공정 행위"이라며 "집단상가의 경우 주말 매출이 60% 이상을 차지하는데 과거에도 전산차단 시 막대한 매출 감소로 폐업이 속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산이 차단되면 시장 감시가 소홀해지고, 이를 틈타 불법 온라인 고객 모집이 다시 활개를 칠 것"이라며 "할부금이나 체납 위약금 확인도 어렵고, 신용 조회가 힘들어 명의도용이나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커진다"고 강조했다.

강변과 신도림 상우회는 지난주 일요일 전산 휴무 철회를 촉구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