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 비정규직 29∼30일 총파업…인천 급식 비상

송고시간2017-06-26 11:41

"비정규직 철폐" 인천학교 비정규지연대 파업 선포
"비정규직 철폐" 인천학교 비정규지연대 파업 선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회원들이 2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학교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고 총파업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전국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며 오는 29∼30일 총파업에 나서 인천지역 학교급식에 비상이 걸렸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89.5%의 찬성으로 총파업 참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천의 학교 비정규직은 교무행정실무, 조리종사원, 전문상담사, 영양사 등 40여개 직종 7천800여명이다.

이 가운데 비정규직연대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3개 노조 조합원은 3천410명이다.

시교육청은 파업 기간 일선 학교에서 급식실의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울 경우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어 학생들이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하거나 빵·우유 대체, 단축수업 등 대체 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교육실무 직원의 빈자리에는 특수교사, 통합학급교사, 교직원을 비롯한 가용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