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인 가구 많은 부산…고독사 줄이기 지역사회가 나선다

송고시간2017-06-26 11:39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부산의 주민등록상 1인 가구는 50만328명으로 전체 인구 353만7천513명 중 14.14%에 달한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 1인 가구는 6만4천989명(시설수급자 제외)으로 전체 수급자 14만7천380명의 44%를 차지한다.

부산의 홀몸노인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3만1천979명을 포함해 모두 13만4천217명이다.

이 중 71세 이상 홀몸노인은 9만145명으로 67.2%에 달하고 가족과 친지가 없는 무연고 홀몸노인도 7천723명으로 집계됐다.

무연고 사망 증가…"가족 해체의 그림자"(CG)
무연고 사망 증가…"가족 해체의 그림자"(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시가 최근 1인 가구가 늘면서 고독사 발생 위험이 커짐에 따라 1인 가구 보호 및 관리 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먼저 1인 가구 기초 수급자 관리를 강화하고 홀몸노인 돌봄 사업과 동(洞) 단위 주민복지 사업인 '다복동 사업'을 연계해 운영한다.

읍·면·동과 구·군, 시 단위에 고독사 관련 보고체계를 구축하고 수급자 담당 공무원의 가정방문과 상담을 확대하기로 했다.

통(이)장 중심으로 수급자 관리를 강화하고 지역사회 보장협의체를 활용해 주민 네트워크도 활성화한다.

노인돌봄사업 생활관리사들이 주 2회 홀몸노인 가정에 유선 연락을 취해 안부를 확인한다.

기초 수급자가 아닌 1인 가구에 대해서는 고독사 위험군으로 분류해 따로 관리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해 대책을 마련한다.

지역주민, 민간 복지기관, 관내 업체, 공공기관 등 지역사회의 인적 안전망을 활용해 복지 소외계층을 발굴하고 지역별 특화사업을 추진한다.

동장과 맞춤형 복지팀장, 담당 공무원, 복지 통장 등으로 맞춤형 복지팀을 구성해 1인 가구를 찾아가는 방문 상담을 정례화한다.

고독사·자살 막는 1주 한 번의 대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독사·자살 막는 1주 한 번의 대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앞서 부산 해운대구는 지난해부터 홀몸노인들이 서로 의지하면서 생활하는 '어르신 그룹홈' 사업을 시작했고 주민센터 복지위원들이 주 1회 홀몸노인들에게 안부 전화를 하는 '사랑의 안심콜' 서비스를 하는 등 고독사 예방에 나서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면서 고독사가 새로운 사회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며 "지역사회가 함께 나서 복지 소외계층을 보듬는 따뜻한 복지로 고독사를 줄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