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초구,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에 카메라 달린 조끼 지급

송고시간2017-06-26 11:31

IoT 기술 접목한 주민안전 시스템 5가지 개발

서초구,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에 카메라 달린 조끼 지급 - 1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서초구는 심야 시간 여성 귀가를 돕는 '안심귀가스카우트'에게 카메라와 긴급 버튼이 달린 조끼를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가 조끼에 달린 긴급 버튼을 누르면 부착된 카메라를 통해 현장 상황이 구 운영 상황실로 실시간 중계된다. 상황실에 상주하는 경찰 인력이 이를 확인해 즉시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구는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는 늦은 밤 활동하다 보니 행인으로부터 욕설을 듣거나 위협을 받는 사례가 자주 일어나 어려움을 겪었다"고 도입 취지를 밝혔다.

구는 이 조끼를 비롯해 예산 35억원을 들여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주민안전 시스템 5가지를 개발한다.

이 주민안전 시스템은 치매 어르신 실종을 막는 위치정보 제공 손목 밴드, 디지털 방송 시스템, 강남역 일대 범죄예방 디자인, 불법 주·정차 단속 기능을 더한 어린이 보호구역 방범용 CCTV 등이다.

또 유흥가가 밀집해 사건·사고가 잦은 사당역, 교대역, 신사역, 방배역 주변에 CCTV, 비상벨, LED 안내판 등을 집중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CCTV 기둥에는 블루투스 장비를 설치해 주민이 근처에 다가가면 스마트폰을 통해 비상벨 위치를 자동으로 알려주도록 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재난과 사고 등으로부터 주민안전을 지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