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가주석으로 홍콩 갈 시진핑 "1990년대부터 수시방문한 전문가"

홍콩 SCMP "시진핑, 홍콩 낱낱히 파악…정치·공무원 제도 관심"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홍콩 주권 반환 20주년을 맞아 이달 29일 홍콩을 방문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990년대부터 수시로 홍콩을 드나든 전문가라고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국가주석이자 당총서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으로서 중국 최고 실력자인 시진핑은 2012년 말 제18차 당대회로 권좌에 오르고 나서 이번이 첫 홍콩 방문이지만, 초급 당간부 시절부터 대륙과 홍콩을 자주 오가면서 홍콩의 체제에 대해 누구보다 더 잘 파악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85년부터 시 주석과 친구로 지내온 홍콩 기업가 씨치칭(施子淸·78) 항퉁리소시스홀딩스 회장은 시 주석을 탐험가이자 정보 탐색가로 칭하면서, 그런 그가 홍콩의 정치·공무원 제도가 어떻게 중국의 주권 체계 내에서 기능하는지에 관심이 많았다고 소개했다.

중국의 내각 격인 국무원의 홍콩관련 업무 자문을 해온 씨 회장은 "시 주석은 정부 관리로서 한 나라가 어떻게 두 개의 정치·행정·사법·시장체제로 작동할 수 있는지를 이해해야 했다"며 "시 주석이 홍콩을 방문하면 매번 하루이틀 머물렀다"고 전했다.

시 주석의 잦은 홍콩 방문 행보는 부친 시중쉰(習仲勳·1913∼2002) 전 부총리가 홍콩과 인접한 선전(深천<土+川>)에서 노후를 보낸 1990년대 시작됐다고 씨 회장은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이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 당서기를 지내다가 1985년 후야오방(胡耀邦·1915∼1989) 당시 총서기의 며느리인 안리(安黎) 푸젠성 샤먼(廈門)시 부시장의 후임으로 전격 발탁되면서 홍콩 관리들과 자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리는 사치스러운 생활방식과 오만한 태도로 홍콩 현지 관리와 주민의 원성을 사 강제로 퇴임했으나, 후임 시진핑은 매우 인기가 있었다고 한다.

홍콩·푸젠사단연회 명예회장인 씨 회장은 "시 주석은 당시 샤먼 부시장이었지만, 공공기숙사에서 거주하면서 자신의 옷을 직접 빨았다"고 소개했다. 씨 회장은 이어 "시 주석이 겸손했다"며 홍콩 관리들은 성급(省級) 지방간부로 자리를 옮긴 시 주석에게도 정중하고 따뜻하게 대우할 정도였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2002년 저장(浙江)성 성장으로 선임될 때까지 17년간 푸젠 성에서 주요 보직을 역임하면서 홍콩과 인연을 쌓았다.

프레더릭 마(馬時亨) 홍콩 MTR(香港鐵路) 회장은 시 주석이 저장성 서기이던 2004년 무역촉진을 위해 홍콩을 방문했을 때 야경 관람을 요청했다고 회상하면서, 당시 흔한 야경 관람지인 '피크' 대신 '국제금융센터(IFC) 원' 빌딩 88층에 있는 홍콩금융관리국(HKMA)으로 안내했다고 기억했다.

마 회장은 "시 주석이 홍콩의 금융시장에 대해 배우는 데 관심이 있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29일부터 사흘간 홍콩을 방문해 홍콩 반환 20주년 기념식과 캐리 람(林鄭月娥·59·여) 행정장관 당선인의 취임선서식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1994년 중국 베이징에서 만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씨치칭 항퉁리소시스홀딩스 회장(왼쪽)[SCMP 캡처]
1994년 중국 베이징에서 만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씨치칭 항퉁리소시스홀딩스 회장(왼쪽)[SCMP 캡처]
홍콩 주권의 중국 반환 20주년 (PG)
홍콩 주권의 중국 반환 20주년 (PG)[제작 최자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