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S건설, 공공부문 첫 '프리콘' 방식 공사 수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GS건설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프리컨스트럭션'(Pre-Construction, 이하 프리콘) 방식으로 발주한 2천281억원 규모의 시흥 은계 S-4BL공공주택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프리콘 방식은 발주자, 설계사, 시공사가 설계 단계에서 한 팀을 구성하고, 설계부터 건물 완공까지 모든 과정을 가상현실에서 실제와 똑같이 구현해 시공 상의 불확실성이나 설계변경 리스크를 사전에 제거하는 선진국형 건설발주 방식이다.

이번 공사는 경기도 시흥시 은행동 115 일원에 지하 1층~지상 15~29층 17개동, 전용면적 51~84㎡, 1천719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공사다. 국내 공공 공사에서는 처음으로 프리콘 방식으로 수행된다.

GS건설은 이날 경남 진주시 LH본사에서 기술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GS건설은 2015년 국내 건설사 최초로 프리콘 방식으로 약 1천800억원 규모의 하나금융그룹 통합데이터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해 지난달 준공했다. 지난 4월에는 프리콘 방식으로 715억원 규모의 대구은행 DGB 혁신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GS건설은 2013년 7월 업계 최초로 건축 프리콘 팀을 구성해 미국의 회사들과 선진 기술 제휴를 맺고 전문화된 프리콘 서비스 영역을 구축해왔다.

프리콘 방식은 해외 선진국에서는 널리 활용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민간 부문에 이어 공공 부문까지 확대되고 있다. 국토부와 LH는 올해 프리콘 방식을 활용하는 '시공책임형 CM사업' 2건을 추가로 발주할 예정이다.

한태희 GS건설 건축프리콘팀장은 "프리콘 방식이 활성화되면 기존에 분쟁과 갈등이 많았던 건설문화가 획기적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은계 S-4BL 공공주택 조감도 [GS건설 제공=연합뉴스]
시흥은계 S-4BL 공공주택 조감도 [GS건설 제공=연합뉴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