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반대단체 "보수단체 성주 집회 금지해야"…경찰 장소 조정(종합)

서북청년단 등 27일부터 7월 13일까지 집회 신청
보수단체 집회 금지하라
보수단체 집회 금지하라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등 대구·경북 진보 시민·노동단체와 정당은 26일 "경찰은 27일부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입구인 경북 성주에서 열릴 극우단체 집회를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경북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22일 서북청년단 등 극우단체 회원 400여명이 성주 소성리에 몰려와 주민을 공갈 협박했다"며 "혼자 일하는 부녀회장을 둘러싸고 욕설했고 주민 집에 무단 침입해 오줌을 눴으며 사드 반대 현수막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북경찰청은 집단 폭행 등으로 공공 안녕과 질서에 위협을 끼칠 것이 명백한 서북청년단 집회·행진을 금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수단체인 서북청년단은 27일부터 7월 13일까지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 건너편 인도에 집회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해 승인받았다.

같은 기간 마을회관∼진밭교 삼거리 700여m에는 행진하겠다고 신고했다.

이와 관련해 성주경찰서는 26일 "보수단체 신청 집회가 주민과 충돌할 우려가 있다며 장소를 옮겨 개최하라고 주최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서북청년단이 27일 오후 2시 소성리 마을회관 건너편에서 100명이 참가한 가운데 하기로 한 사드배치 찬성집회를 마을회관에서 보건진료소 방향으로 약 80m 떨어진 공터에서 열도록 했다.

또 다른 보수단체는 같은 시간 소성리 보건진료소 인근에서 1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드 찬성집회를 하기로 했다.

서북청년단 등은 집회 장소에서 진밭교 삼거리까지 행진하겠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이 마을회관 앞을 지나 행진할 때 멈추지 않고 빨리 지나도록 해 마찰을 없앨 방침이다.

소성리 마을회관 앞은 작년 9월 성주골프장이 사드 기지로 확정된 뒤 사드철회 성주투쟁위원회가 집회 장소로 사용하고 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