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미 국토장관 "청년·신혼 공공임대 4천700가구 추가공급"(종합)

취임후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임대주택 2곳 방문

(세종·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김연정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6일 서민 임대주택을 찾아 "주거복지에서 소외당하는 계층이 없도록 세대별, 소득별 맞춤 주거안정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 장관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청년·신혼부부 대상 공공임대 4천700호와 저소득 노인을 위한 영구·국민임대 6천600호를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청년 전세임대주택과 광진구 자양동 매입임대주택을 방문해 주거 환경을 점검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그는 23일 장관 취임 이후 첫 외부 일정을 통해 서민 주거안정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먼저 김 장관은 휘경동의 청년 전세임대주택을 찾아 서울시립대에 재학 중인 23세 쌍둥이 형제 등과 만나 격려하며 "국민이 편안하고 쾌적한 삶을 누리도록 따뜻하게 껴안고 세심하게 보살필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 공약인 청년 임대주택 30만실 공급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노후공공시설물의 재건축 등을 통한 셰어하우스형 청년임대주택의 사업모델을 하반기에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역세권 등 교통이 편리한 지역에 공급하는 저렴한 청년임대주택의 선도 사업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쌍둥이형 최씨는 "불편한 점은 없나"라는 김 장관의 질문에 "둘이 같이 살아서 각각 한달에 4만3천원씩 부담하고 있는데 자취방 임대료(40만원)보다 훨씬 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학생들이 한 달에 쓰는 비용이 방값까지 해서 116만원이라는 통계가 있었는데 (그냥 자취방을 구하면) 주거비가 50만원 정도로 많이 나가서 부담이 크다"며 정부가 학교 내 기숙사 건립 등을 지원해달라고 부탁했다.

김 장관은 학생 신분의 28세, 24세 두 아들의 자취방을 구한 경험을 소개하면서 공감을 표했다.

김 장관은 추경을 통해 올 하반기에 청년 매입임대와 청년 및 신혼부부 전세임대 등 청년·신혼부부 대상 공공임대 4천700호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매입·전세임대는 건물을 신축하는 방식에 비해 훨씬 돈이 덜 들고 수혜자에게 편리한 체제여서 더욱 많은 분이 이 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자양동으로 이동해 고시원에 거주하다가 올해 3월초 매입임대주택에 입주한 어르신 강모(66·여)씨를 찾아갔다.

강씨는 "7~8년을 좁은 곳에서 살다가 지금은 집이 궁궐같다. 집 걱정이 없어서 살면서 제일 마음이 놓이고 200% 만족한다"며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다.

동행한 박상우 LH 사장은 "이런 매입임대가 LH가 추진한 7만5천가구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총 9만5천가구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하반기에 어르신 등 저소득 가구를 위한 영구임대, 국민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로 하고 추경예산을 통해 영구·국민임대 사업승인 물량을 9천호에서 1만5천600호로 6천600호 늘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고시원과 비닐하우스 등 비(非)주택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체계적인 주거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이날 현장 방문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매년 13만호 공공 임대주택을 포함한 17만호의 공적임대주택을 짓고 주거지원을 하기로 약속했다"며 "그중에서도 중요한 청년들에 대해 30만실, 신혼부부는 20만호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년 전세임대주택 방문한 김현미 장관
청년 전세임대주택 방문한 김현미 장관(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과 박상우 LH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2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의 한 청년 전세임대주택을 방문해 입주 학생들의 애로사항을 묻고 있다. 2017.6.26
김현미 장관 '우리 청년들 잘 부탁드립니다'
김현미 장관 '우리 청년들 잘 부탁드립니다'(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이 2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의 한 청년 전세임대주택을 방문, 건물 관리인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6.26
stop@yna.co.kr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