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승희 후보자 "최순실 세무조사 진행 중…철저히 추적"

송고시간2017-06-26 10:46

"올해 세수로 추경 예산 확보 가능…공익법인 운용실태 점검"

(세종=연합뉴스) 정책팀 =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는 26일 '국정농단' 주역으로 지목된 최순실(61)씨의 은닉재산 추적과 관련해 "현재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최씨 은닉재산에 대한 조사 여부 및 진행 상황을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태민 일가 70명의 재산이 2천730억원,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재산이 2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세청 신고가 기준 2천230억원에 달하는 토지·건물 178개를 보유하고 예금 등 금융자산도 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 후보자는 조세 정의 차원에서 최씨 은닉재산에 대한 철저한 추적을 당부하자 "유념해서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에서 8조원 이상의 초과세수를 재원으로 활용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한 후보자는 "세수 추계는 기본적으로 기획재정부가 하지만 추경 예산은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그는 공익법인 출연을 통해 재산을 편법으로 상속·증여하거나 빼돌리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에는 "공익법인 운용실태는 세법에 따라 운용하는데 그런 점들을 항상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발언하는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hihong@yna.co.kr

답변하는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답변하는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hihong@yna.co.kr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