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표창원 "문자폭탄방지법, 민주주의에 반해…檢고발도 잘못"

송고시간2017-06-26 10:45

'탁현민 비판' 與의원 대상 문자폭탄에 "잘 마무리되면 지나갈 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26일 자유한국당의 '문자 폭탄' 검찰 고발에 대해 "최악의 정치적 선택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공당과 국회의원이 주인으로 모셔야 할 국민께서 다소간 불만과 분노를 표출했다고 해서 형사고발 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표 의원은 올해 초 자신이 주최한 전시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그림이 전시돼 당시 여당 지지자들의 공격을 받은 바 있다.

표 의원은 이와 관련, "조직적인 문자 행동의 원조는 자유한국당, 새누리당이었고 내가 첫 피해자였는데 적반하장"이라며 "내가 받은 욕설, 협박, 이런 문자는 한국당 의원 전체가 받은 것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의원은 야권 일각에서 논의되는 문자 폭탄 방지를 위한 입법에 관해서도 "입법을 통해 국민의 의사 표현을 옥죄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에 반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탁현민 행정관의 경질을 요구한 민주당 여성 의원들에게 문자 폭탄이 쏟아진 것과 관련해선 "마음 아프신 부분이 있겠지만, 서로 간에 민감한 사안들이 잘 마무리되면 지나갈 일"이라고 그는 평가했다.

의원총회 참석한 표창원 의원
의원총회 참석한 표창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추미애 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7.2.16
superdoo82@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