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롬비아 관광지 호수서 유람선 침몰로 9명 사망…28명 실종

송고시간2017-06-26 10:27

"배에 170명 탑승" 정원초과 가능성…다른 배들이 99명 구조해 대형참사 막아

주콜롬비아 한국대사관 "9명 사망자 중에는 한국인 없어…계속 확인 중"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콜롬비아 중북부에 있는 한 호수에서 25일(현지시간)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9명으로 늘었다고 AP통신 등과 현지언론이 현지 재난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안티오키아 주 재난대응 당국은 이날 오후 과타페 호수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타고 있던 승객 9명이 숨지고, 약 28명이 실종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 중에는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실종자가 많아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마르가리타 몬카다 안티오키아 주 재난대응 책임자는 "99명이 사고 즉시 구조됐고 40명은 스스로 헤엄쳐 뭍으로 올라왔다"면서 "이들은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전했다.

침몰 유람선에는 사고 초기에 알려진 150명보다 더 않은 관광객이 승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몬카다는 EFE 통신에 "메데인 시 당국에 따르면 사고 유람선에는 약 170명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안티오키아 주 정부는 사고 초기에 한 브리핑에서 사망자 3명을 포함한 2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중 7명은 퇴원했고 1명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13명은 여전히 집중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 정부는 덧붙였다.

빅토리아 에우헤니아 라미레스 안티오키아 주 정부 장관은 현지 일간 엘 콜롬비아노에 "침몰 유람선은 다른 배와 충돌하지 않았다. 그냥 침몰했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현재 유람선의 침몰 원인이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지만, 생존자들은 정원초과 가능성을 제기하며 아무도 구명조끼를 입지 않았다고 증언했다고 AP통신은 지적했다.

콜롬비아 유람선 침몰 소식을 듣고 현장에 달려온 콜롬비아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콜롬비아 유람선 침몰 소식을 듣고 현장에 달려온 콜롬비아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주콜롬비아 한국대사관은 한국인의 피해 여부를 확인 중이다.

주콜롬비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한국인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자 대사관 경찰 영사와 메데인에 있는 교포 명예영사가 경찰과 접촉 중"이라면서 "현재까지 확인된 9명의 사망자는 모두 콜롬비아 국적으로 확인돼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지 교민사회 측에 확인한 결과 한국인 희생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면서도 "실종자 신원이 최종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만큼 계속해서 한인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께 콜롬비아 제2 도시인 메데인에서 80㎞가량 떨어진 과타페 호수에서 4층짜리 '엘 알미란테'호가 가라앉았다.

사고가 나자 호수에서 운항하던 다른 유람선과 제트스키, 작은 배들이 일제히 달려들어 침몰 중인 배에서 뛰어내린 승객들을 구조해 대규모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

과타페 호수는 '엘 페뇰'로 불리는 기암괴석이 주위에 산재해 있는 데다 메데인에서 차로 1시간이 채 걸리지 않아 관광객들이 평소에 많이 찾는 곳이다. 월요일인 26일이 휴일이라 연휴를 맞아 더욱 많은 관광객이 몰렸다.

[현장영상] 콜롬비아서 150명 태운 유람선 침몰…최소 9명 사망

콜롬비아의 과타페의 한 호수에서 관광객 150여 명을 태운 선박이 침몰해 지금까지 9명이 숨지고 30명이 실종됐습니다. 콜롬비아 당국은 헬리콥터를 현장에 급파하고 스쿠버 다이버들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는 한편 사망자 신원 확인에 나섰는데요. 일부 구조된 이들은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너무 많은 사람이 탄 것 같다고 밝혔으며, 탑승객 누구도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영상출처 : 트위터/유튜브> <편집 : 김해연>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