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서준·한지혜, 키이스트 자회사 콘텐츠와이로 이적

송고시간2017-06-26 10:21

박서준·한지혜, 키이스트 자회사 콘텐츠와이로 이적 - 1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배우 박서준과 한지혜 등이 기존 소속사인 키이스트에서 그 자회사인 콘텐츠와이로 이적한다.

키이스트는 26일 "매지니먼트 자회사 콘텐츠와이가 7월1일 정식 출범한다"며 "박서준, 한지혜, 홍수현, 이현우, 구하라, 이지훈 등 10여 명이 키이스트에서 콘텐츠와이로 소속을 옮긴다"고 밝혔다.

콘텐츠와이의 대표는 지난 13년간 키이스트의 매니지먼트를 총괄해온 양근환 씨가 맡는다.

키이스트는 "이번 콘텐츠와이 설립을 시작으로 향후에도 동일한 형태의 매니지먼트 자회사 분사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 대표는 "규모보다는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운영에 집중해 소속 배우들의 역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류스타 배용준이 2004년 설립한 BOF에서 시작한 키이스트에는 현재 김수현, 손현주, 엄태웅, 주지훈, 한예슬, 정려원, 김현중 등이 소속돼 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