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도심 녹음길 걸으며 더위 피할까…209곳 선정

송고시간2017-06-26 11:15

노원구 중랑천 제방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노원구 중랑천 제방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여름을 맞아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시원한 나무 그늘이 있는 도심 대표 녹음길 209곳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여름 녹음길' 209곳의 길이를 합치면 서울에서 전라북도까지 거리와 맞먹는 220.51㎞에 이른다.

이들 녹음길은 남산공원·월드컵공원·서울숲 등 공원 75곳, 삼청로·위례성대로 등 가로 101곳, 한강·중랑천 등 하천 21곳 등으로 이뤄졌다.

시는 이들 길을 ▲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 특색 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 등 4가지 분류로 크게 나눠 소개했다.

올해 추가된 곳은 중랑구 용마산 자락길, 노원구 중랑천 제방, 금천구 금나래중앙공원 등 10곳이다.

서울 여름 녹음길은 홈페이지(http://www.seoul.go.kr/story/summer)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park), '스마트서울맵'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초구 길마중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초구 길마중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