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퇴계전서·율곡집 디지털화…유교경전 131종 인터넷 무료열람

문체부-성균관대, 유교경전 정본화·DB화 사업 성과
정약용의 목민심서
정약용의 목민심서[연합뉴스 사진자료]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정신문화 유산인 유교 경전을 인터넷으로 자유롭게 열람·검색하고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유경(儒經) 정본화(定本化) 데이터베이스(DB) 및 활용시스템 구축사업'을 통해 정본화 DB 작업이 마무리된 131종 2천460만9천82자의 유교 경전을 성균관대학교 한국유경편찬센터 홈페이지(ygc.skku.edu)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디지털로 재탄생한 유교 경전은 퇴계전서(退溪全書), 율곡집(栗谷集) 등 대표적인 한국 유학자들의 문헌 131종으로, 유교용어사전 3천500항목, 유교사연표 3천500항목, 유교이야기선(選) 200건, 한글번역문 2종이 포함됐다.

조식의 남명집(南冥集), 이제현의 익재난고(益齋亂藁),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國李相國集), 서경덕의 화담집(花潭集), 최치원의 계원필경(桂苑筆耕) 등 이름난 유교 문집들이 망라돼 있다.

박지원의 열하일기
박지원의 열하일기[연합뉴스 사진자료]

이승휴의 제왕운기(帝王韻記), 유득공의 발해고(渤海考)와 같은 역사서와 이수광의 지봉유설(芝峯類說), 박지원의 열하일기(熱河日記) 등 유교 명저들도 들어 있다.

논어 해설서인 논어고금주(論語古今注)를 비롯해 경세유표(經世遺表), 목민심서(牧民心書), 흠흠신서(欽欽新書) 등 다산 정약용의 주요 저서들도 눈에 띈다.

퇴계 이황, 율곡 이이 등 한국을 대표하는 유학자들이 저술한 유교 경전은 중요한 문화유산임에도 전국의 대학과 기관의 도서관 서고에 분산돼 있는 데다, 띄어쓰기가 없는 한자로만 표기돼 있어 일반인들은 활용하기 어려웠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체부는 성균관대와 함께 2010년부터 유교 경전에 현대적인 문장부호와 인명·지명 색인을 추가해 재편찬하는 정본화 작업을 거쳐 DB로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유교문헌의 번역본, 도설자료(유교철학을 그림으로 설명한 자료) 이미지, 사서삼경 비교열람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인터넷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우리 선조들의 유교문헌 전량을 DB화해 문화·교육·산업 등에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수광의 지봉유설
이수광의 지봉유설[연합뉴스 사진자료]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