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전국 곳곳에 단비…"좀 더 내려야 하는데"

'비야 더 내려다오'
'비야 더 내려다오'(장성=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전남에 10∼30㎜의 소나기가 예보된 25일 오후 전남 장성군 남면에 비가 내리자 농민이 논을 살펴보고 있다. 2017.6.25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가뭄과 폭염으로 농심이 타들어 가고 있는 가운데 25∼26일 전국 곳곳에 반가운 단비가 내렸다. 누리꾼들은 비가 좀 더 내려 가뭄 해갈에 도움이 되길 간절히 기원했다.

다음 아이디 '어용국민'은 "비가 주룩주룩 시원하게 잘 옵니다. 가뭄 해갈되게끔… 좀 더 오면 좋으련만….", '푸른하늘 은하수'는 "가뭄으로 인한 농민의 가슴을 적셔줄 만큼의 비가 오면 좋겠습니다"라며 비소식을 반겼다.

'안달새'는 "어제 등산 갔다 폭우 만나 비를 쫄딱 맞았지만 행복했습니다"라고 적었다.

네이버 사용자 'happ****'는 "강바닥 논바닥 말라서 걱정이었는데 여기저기 물 가득 차길 바랍니다", 'chlr****'는 "비가 와야 농작물도 자라고 계곡에 물이 생겨서 놀 수도 있다. 비야 쏟아져라"라고 썼다.

'plea****'는 "뉴스에서 가뭄과 병충에 메말라간 농작물 보면서 올해는 어떻게 먹고사느냐고 우는 농민 봤는데 가슴 아프더라. 직장인들로 치면 1년치 연봉이 날아가는 셈인데… 비가 많이 와서 그분들이 웃을 수 있길 바라봅니다"라고 기원했다.

지역별로 비가 내리지 않는 곳도 있는 데다 이번 비로는 가뭄 해갈이 되지 않는 만큼 더 많은 비가 내리길 희망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다음 누리꾼 '초롱이'는 "밤에 비가 내려서 마음이 놓였는데 일어나서 보니 논은 그대로 말라 있네요. 더 와야 할 텐데 큰일입니다", '닉네임'은 "저수지 채우려면 아직 멀었다. 좀 더"라며 더 많은 비소식을 기대했다.

'Tamdok'은 "비야. 하루에 50㎜씩 4일 정도만 내려다오. 그럼 가뭄 해갈된다. 하루 200㎜ 이상 내리면 피해 본다. 피해는 없고, 가뭄은 해갈되는 비만 내려다오"라고 하늘에 빌었다.

네이버 아이디 'inov****'는 "우리 쪽은 제법 왔는데. 댓글 보니 우리나라 땅덩어리가 엄청 넓게 느껴짐. 골고루 충분히 와서 한시름 놓게 해주길", 'budd****'는 "비 안 오면 농산물값 치솟는다. 비 많이 오길 모두 기도하자"라고 했다.

youngb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