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최고시속 400㎞ 독자기술 고속철 '부흥호' 운행

송고시간2017-06-26 09:51

중국 신형 고속철 '부흥호' [신랑망 화면 캡처]

중국 신형 고속철 '부흥호' [신랑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독자기술로 개발한 최고 시속 400㎞의 최신형 고속철을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운행한다.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여객용 신형 고속철 '부흥호(復興號)'는 이날부터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 노선에 투입된다.

이 고속철은 핵심 기술을 모두 중국이 자체 개발한 것으로 최고 시속 400㎞를 낼 수 있으며 평균 350㎞의 속도로 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중국철로총공사 측은 "부흥이라는 단어는 전 세계 고속철 분야를 주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고속철은 중국식 표준 체계를 채택해 중국 내 운행 중인 다양한 열차와 손쉽게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중국 신형 고속철 '부흥호' [텅쉰 화면 캡처]

중국 신형 고속철 '부흥호' [텅쉰 화면 캡처]

중국철도과학학회 관계자는 "이는 중국의 고속철이 외국 기술 기반에서 이제는 완전하게 중국산 제품으로 바뀌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이번 신형 고속철 개발에 적용된 기술을 인도네시아 등의 철로 프로젝트에 활용할 방침이며 '부흥호'를 기반으로 전 세계 고속철 수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