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총리가 金·宋·趙 임명제청 철회해야"

"정부조직법 조속한 시일내 심의…추경 심의 거부 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김상곤 교육부, 송영무 국방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헌법상 이들을 제청한 국무총리가 임명 제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 사람들은 도저히 장관에 취임해서는 안 될 사람들"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국무총리가) 역할을 못 한다는 지적이 많은데 책임총리라는 말이 무색하다"며 "빨리 임명제청을 철회하는 게 하루라도 빨리 조각을 완성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또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모여 (국회 정상화에) 거의 합의했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의 불협조로 정국이 파행 상태가 됐다"며 "파행 내용을 따져보면 정치가 이래도 될까 싶을 정도로 사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민주당은 6월 27일까지 마무리되지 않은 사안들에 대해서는 7월 임시국회를 열어서 하자는 것이었지만 한국당에서는 확답을 내리지 않아 '7월 중'이라는 표현이 문제가 됐다"며 "또 민주당은 추경을 논의한다는 내용을 넣자는 것이었고, 한국당은 논의하자는 말 자체를 빼자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당에 대해 "국회선진화법 체계 내에서 지금처럼 해서는 정국이 한 발짝도 못 나간다. 그런데 여당은 잘 모르는 것 같다"며 "발목잡기라고 해서는 안 된다. 야당을 설득하려들 것이 아니라 청와대와 대통령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에 대해서는 "국정 파행의 책임이 가장 많은 당"이라며 "(과거) 여당일 때의 절박한 심정을 가지고 도울 수 있는 일은 협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바른정당은 정부조직법을 조속한 시일 내에 심의할 것이고, 추경안도 심의를 거부할 계획이 없다"며 "우리 당은 양당을 중재하고 합의할 수 있는 안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총리가 金·宋·趙 임명제청 철회해야"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