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삼성 불공정행위" 고발사건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수사

송고시간2017-06-26 09:56

생일에 재판 출석하는 이재용
생일에 재판 출석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구속수감된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49세 생일을 맞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6.23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공정행위를 수사해달라며 시민단체가 고발한 사건을 특수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투기자본감시센터가 이 부회장 등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센터는 이 부회장이 계열사 불법 합병 등 불공정행위로 총 9조원을 횡령한 의혹이 있다며 21일 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그룹 및 계열사 관계자 등 48명, 삼성전자와 안진회계법인 등 법인 10곳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다.

이들은 2013년 말 에버랜드가 제일모직 패션사업부문을 인수한 후 이듬해 증시에 상장한 과정, 2014년 삼성SDI가 제일모직을 흡수 합병한 과정을 통해 삼성이 큰 차익을 얻거나 삼성SDI 주주가 큰 이익을 실현했다고 주장했다.

또 "에버랜드가 제일모직으로 이름을 바꾼 후 주가를 임의로 낮춘 삼성물산과 합병해 삼성은 큰 이익을 얻었지만, 국민연금은 큰 손해를 입었다"고 지적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