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 54% "정규직 전환으로 신규채용 감축 예상"

송고시간2017-06-26 08:35

사람인 설문조사…비정규직 고용업체 58% "전환 계획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비정규직 사원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의 절반 이상이 정규직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경우 신규채용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 기업이 전체의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나 청년 실업난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2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364개 기업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비정규직 고용업체 143개 가운데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다는 곳은 전체의 58.0%(83개)였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58.7%)과 대기업(57.9%), 중견기업(55.0%) 등이 모두 비슷한 비율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환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60개사(42.0%)는 그 이유로 ▲업무량이 유동적이어서(40%, 복수응답) ▲인건비 상승 부담(38.3%) ▲노동시장 유연성을 위해(18.3%) 등으로 답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로 인한 신규채용 영향'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기업(364개)의 절반이 넘는 53.8%가 '신규채용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4.1%였고, 전체의 12.1%는 오히려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해서는 '비정규직에 대한 유연한 기준 확립'과 '정부 차원의 비용 지원'을 꼽은 기업이 각각 전체의 42%(복수응답)와 41.2%를 차지했다.

이어 ▲산업특성 반영한 관련 제도 확립(23.4%) ▲성과 중심의 임금 차등화 제도 마련(21.2%) ▲처우에 대한 노조와의 원활한 협의(14.8%) 등의 순이었다.

기업 54% "정규직 전환으로 신규채용 감축 예상"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