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강남구, 로봇 이용 치매 예방 프로그램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강남구는 '로봇 인지치료' 등 치매 예방 프로그램 28개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관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6만1천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10.9%"라며 "치매 노인 수는 6천100여 명으로 추산된다. 이는 노인 인구의 9.9%"라고 설명했다.

구는 치매 예방을 위해 로봇 인지 프로그램인 '튼튼 두뇌교실' 등 28개의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해 선보였다.

튼튼 두뇌교실은 로봇을 따라 운동, 노래, 춤 등을 반복해 집중력·기억력·언어능력·집행능력 등을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또 2009년 이후 인기리에 진행된 '나의 뇌를 웃게 하자' 프로그램을 비롯해 '스마트 하모니반'·'시니어 아티스트반'·'V-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구는 지난달에는 '샐러드 페스티벌'을 열고 텃밭 농사를 통해 건강한 삶을 사는 방안을 제시했다.

강남구 로봇 이용 치매 예방 프로그램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강남구 로봇 이용 치매 예방 프로그램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0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