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피스, 연장 '환상 벙커샷'…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우승

대니 리, 공동 3위로 시즌 최고 성적…매킬로이 공동 17위
4라운드 2번홀 티샷하는 스피스[AP=연합뉴스]
4라운드 2번홀 티샷하는 스피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조던 스피스(미국)가 연장 승부 끝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680만 달러) 정상에 올라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스피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파70·6천84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이븐파 70타를 적어내 최종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했다.

대니얼 버거(미국)과 동타를 이룬 스피스는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 버거를 눌렀다.

올해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 이후 스피스의 시즌 두 번째 우승이자 투어 통산 10번째 우승이다.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던 스피스는 이날 1∼2번홀 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이후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흔들렸다.

특히 12번홀(파4)에서 보기를 써낸 데 이어 14번홀(파4)에서도 1.5m가량의 파 퍼트를 놓치며 한 타를 잃고 버거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13번, 15번, 17번홀 징검다리 버디를 앞세운 버거가 12언더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가운데 스피스는 18번홀(파4) 두 번째 샷을 그린 앞 벙커에 빠뜨린 뒤 타수를 지키는 데 만족하면서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18번홀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도 스피스는 두 번째 샷을 벙커로 보냈으나 이번에는 차분하게 퍼 올린 벙커샷이 그대로 홀에 빨려 들어가면서 극적인 버디를 뽑아냈다. 승리를 확신한 스피스는 캐디와 함께 환호했다.

버거는 경쟁자의 행운에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려 보였지만 부담이 커진 탓에 그린 밖에서 보낸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한 채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는 마지막 날 3타를 줄여 최종합계 10언더파 270타로 찰리 호프먼(미국)과 공동 3위에 올랐다. 지난달 AT&T 바이런 넬슨 대회의 공동 5위를 뛰어넘는 올 시즌 최고 순위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4라운드에서만 6타를 줄이는 저력을 뽐내며 공동 17위(6언더파 274타)로 대회를 마쳤다.

안병훈(26)은 이날 3타를 잃고 공동 66위(1오버파 281타)에 자리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0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