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전역서 '性소수자 행진'…게이 뉴욕주 대법관 임명(종합)

뉴욕·샌프란·시카고 등서 행진…'트럼프 비판' 정치 메시지도
'게이 프라이드' 행진 벌이는 뉴욕시장
'게이 프라이드' 행진 벌이는 뉴욕시장(뉴욕 EPA=연합뉴스) 동성애자나 성전환자 등 성소수자(LGBT)들의 권리를 주장하는 축제인 '게이 프라이드 행진'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가운데,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이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들고 행진에 참여하고 있다. '게이 프라이드 행진'은 이날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1969년 6월 미국 뉴욕에서 동성애자에 대한 탄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 이후 해마다 6월 마지막 주말에 대규모 퍼레이드와 함께 세계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올해로 48년째다. lkm@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동성애자나 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LGBT)들의 권리를 주장하는 축제인 '게이 프라이드 행진'(Gay Pride Parade)이 25일(현지시간)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1969년 6월 미국 뉴욕에서 동성애자에 대한 탄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 이후 해마다 6월 마지막 주말에 대규모 퍼레이드와 함께 세계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올해로 48년째다.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갯빛 물결 속에 성 소수자 보호와 관용을 요구하는 함성이 미국 전역에 메아리쳤다.

뉴욕 맨해튼에서는 수만 명의 성 소수자들이 '무지개 깃발'을 들고 행진에 나섰다. 행사 참가자들은 간선도로인 5번가를 따라 그리니치 빌리지까지 행진했다. 성 소수자 운동의 발상지인 '스톤월 인(Stonewall Inn)' 앞에서 분위기는 최고로 달아올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척 슈머 상원의원(민주·뉴욕) 등도 참여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행사에서 2011년 뉴욕이 주요 주(州) 정부 중에서 처음으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뉴욕이 목소리를 내면 미국 전역에 퍼지게 된다"고 말했다.

페인만 신임 뉴욕주 대법관(오른쪽), 왼쪽은 쿠오모 주지사
페인만 신임 뉴욕주 대법관(오른쪽), 왼쪽은 쿠오모 주지사[현지언론 WHEC 캡쳐]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판사로서는 최초로 커밍아웃한 공개 동성애자 폴 G. 페인만을 뉴욕주 대법원(New York Court of Appeals) 판사로 공식 임명했다.

페인만 신임 뉴욕주 대법관은 지난 4월 숨진 쉴라 아브더스-살람 대법관의 후임으로 지난 15일 지명됐다. 페인만은 뉴욕주 상원 법제사법위원회 청문회에서도 만장일치로 인준을 받았다.

특히 올해 행사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하는 구호가 잇따랐다고 AFP통신 등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성전환(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성 정체성에 맞는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연방정부의 지침을 폐기해 진보진영의 반발을 사고 있다.

'게이들의 세계 수도'라고 불릴 정도로 동성애자 차별 금지 운동의 세력이 강한 샌프란시스코에서도 동성애자와 이성애자를 가릴 것 없이 수만 명이 행진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금지도, 장벽도 안돼"(No Ban, No Wall)라는 팻말을 들고 트럼프 행정부의 성 소수자 차별을 비롯해 반(反)이민 정책 등을 비판했다. 행진을 마친 뒤에서는 도심 광장에서 댄스를 비롯한 축하 파티를 벌였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시카고, 신시내티 등에서도 대규모 게이 행진이 진행됐다. 시민과 관광객들은 도로변에서 무지개색 깃발을 흔들며 호응했다

그밖에 중남미의 코스타리카와 엘살바도르, 과테말라에서도 게이 행진 행사가 열렸다고 AP통신 등은 전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