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컨테이너 전복·동대구역 침수…집중호우에 피해 속출

송고시간2017-06-26 06:54

강풍에 쓰러진 화물용 컨테이너
강풍에 쓰러진 화물용 컨테이너

(칠곡=연합뉴스) 25일 오후 7시 40분께 경북 칠곡군 약목면 약목역 야적장에 쌓여있던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 3개가 집중호우와 함께 불어닥친 강풍에 균형을 잃고 역사 앞 도로로 쏟아졌다. 2017.6.25. [독자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5일과 26일 사이 대구와 경북에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잇따랐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25일부터 26일 오전 4시까지 내린 비는 대구 52.0㎜, 상주 35.3㎜, 구미 21.7㎜, 안동 3.9㎜, 포항 0.6㎜다.

공식 기록은 아니지만 무인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 강수량은 칠곡 95.0㎜, 대구 서구 64.5㎜, 김천 59.0㎜, 경산 55.0㎜, 청도 46.0㎜를 기록했다.

기상지청은 25일 한때 대구와 칠곡, 김천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이들 지역에서는 시간당 30∼40㎜ 폭우가 쏟아졌다.

게릴라성 집중호우로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25일 오후 9시께 대구 일대에 폭우가 쏟아진 직후에 동대구역 대합실에 물이 차올랐다.

직원들은 1시간여 만에 물을 퍼냈다.

대구 서구 비산동 주택과 평리동 한 아파트 지하에는 물이 역류해 소방당국이 긴급하게 물을 빼냈다.

대구시소방안전본부는 대구에서 31곳에 물이 역류해 배수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폭우로 전신주나 배전반 화재도 6건 발생했다.

이 때문에 주민 3명이 연기를 흡입하거나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대구 도시철도 3호선 만평역에서는 빗물 영향으로 스크린도어가 일시적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았다.

도시철도 1호선과 2호선 일부 역사에서는 낙뢰로 순간 정전이 발생했지만 열차 운행에는 지장이 없었다.

25일 오후 7시 16분께 경북 칠곡군 약목면 약목역 야적장에 쌓여있던 컨테이너 3개가 집중호우와 함께 불어닥친 강풍에 역 앞 도로로 쏟아졌다.

지나가는 사람이나 차량이 없어 추가 피해는 없었다.

컨테이너 관리회사측이 컨테이너를 치워 20여분 만에 도로 통행이 재개됐다.

이밖에 하수 역류에 따른 도로나 집 침수가 경북 칠곡과 김천에서 각각 15건과 3건 발생했다.

대구기상지청은 26일 대구와 경북이 흐리고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27일은 구름 많겠지만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 한때 경북 내륙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6일부터 27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5∼40㎜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26일부터 28일 사이에 비가 오는 곳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며 "이번 비는 지역 강수량 차가 큰 만큼 앞으로 발표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밝혔다.

[현장영상] 컨테이너 전복·동대구역 침수…집중호우에 피해 속출

주말 사이 대구와 경북에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25일부터 26일까지 대구와 칠곡, 김천 등지에서 시간당 30에서 40mm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로 인해 칠곡군 약목면 야적장에 쌓인 컨테이너 3개가 도로에 쏟아지고, 동대구역 대합실에 물이 차오르는 등 피해가 속출했는데요. [현장영상]으로 보시죠. <영상출처 : 인스타그램> <편집 : 김혜원>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