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선홍 감독, 상주 역전패에 "당황스럽다"

김태완 감독 "6.25 전쟁같이 치열하게 하려 했다"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 모습. [프로축구연맹 사진 제공]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 모습. [프로축구연맹 사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FC서울 황선홍 감독은 25일 상주 상무에 역전패 한 데 대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서울은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주와 홈 경기에서 전반 36분 이석현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후반 역전패했다.

후반 6분 황순민에 동점골을 내줬고, 정규시간이 거의 끝나가는 후반 45분에는 김호남에 결승골을 허용했다.

황 감독은 "순간적인 집중력이 흐트러지고, 동점골 이후 이기기 위해 힘을 쏟다보니 밸런스가 무너졌다"며 "상당히 아쉽다"고 했다.

그는 "1대 1 이후 결정적인 찬스에서 득점을 하지 못하면서 심리적으로 쫓아가는 입장이 됐다"며 "리드하지 못하면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서울은 1-1이던 후반 31분 데얀의 완벽한 슈팅이 양쪽 골대를 잇따라 맞고 튕겨나오면서 아쉽게 승점을 얻는데 실패했다.

황 감독은 "심리적, 체력적으로 정비해야 할 것 같다. 냉정하게 경기를 치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K리그 우승팀인 서울은 이번 시즌에는 5승 6무 5패(승점 21)로 7위에 그쳐 있다.

황선홍 감독 모습. [프로축구연맹 사진 제공]
황선홍 감독 모습. [프로축구연맹 사진 제공]

상주 김태완 감독은 "마지막에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했다"고 기뻐했다.

김 감독은 "오늘은 6.25 전쟁 기념일이고, 우리는 군인이니깐 전쟁같이 치열하게 하려 했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고 전했다.

그는 "데얀이 슈팅할 때 들어갔구나 생각했는데, 골대 맞고 나온 것을 보며 이기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천운이었다"고 돌아봤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2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