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웅 IOC위원 "평창 단일팀·분산개최 현실적으로 어려워"

"1991년에는 남북회담만 22차례…올림픽 전문가로서 좀 늦었다"
장웅 북한 IOC 위원 등과 오찬간담회
장웅 북한 IOC 위원 등과 오찬간담회(무주=연합뉴스) 25일 전북 무주 덕유산컨트리클럽에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겸 국제태권도연맹(ITF) 명예총재가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 등과 오찬을 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연철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 이희범 2018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 안민석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 유자이칭 IOC 부위원장, 이동섭 의원. 2017.6.25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방한 중인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는 방안 등에 대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견해를 드러냈다.

25일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관계자에 따르면 장웅 위원은 전날 대회 개막식 후 열린 대회 조직위원회 주최 만찬에 참석해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했을 때 남북회담을 22차례나 했다. 다섯 달이나 걸렸다"면서 "이게 우리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개막식에 참석해 내년 2월 열릴 평창올림픽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사실상 제안한 데 따른 반응이었다.

장 위원은 북한의 마식령 스키장을 활용한 일부 종목 분산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도 "올림픽 전문가로서 좀 늦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회 관계자는 "국제 스포츠계의 전문가인 장 위원이 절차적 어려움을 얘기하신 것 같다"고 풀이했다.

장 위원의 이 같은 생각은 25일 전북 무주 덕유산컨트리클럽에서 장 위원 등과 오찬간담회를 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통해서도 전해졌다.

안 의원은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해 "장웅 위원은 북한에서 최종 엔트리가 결정 나는 것을 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의원도 장 위원처럼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때의 힘들었던 단일팀 구성 과정을 언급하면서 시간이 촉박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안 의원은 "남북 고위층 간의 정치적 결단만 있으면 급물살 타면서 언제든지 좋은 성과 낼 수 있는 게 체육회담의 특징이다"라며 가능성을 충분히 열어뒀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2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