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노사, '버스 증산' 이견…8개월치 주문 밀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자동차가 노동조합과의 의견 차이로 8개월치 일감에 달하는 시내버스 주문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늘어나는 버스 주문 수요를 맞추기 위해 지난 3월 상용차를 생산하는 전주공장 노조에 증산을 요청했으나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올해는 시내버스 법정 내구연한(9년)에 맞춰 교체 수요가 많이 몰리는 시기인 데다 대기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압축천연가스(CNG) 버스의 교체 주문이 크게 증가하는 시기다.

현대차 전주공장의 시간당 버스 생산대수(UPH)는 0.67대다. 이는 버스를 3시간에 2대꼴로 생산한다는 의미다.

회사 측은 UPH가 1.0대는 돼야 늘어나는 수요를 어느 정도 충족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노조는 버스 생산량을 늘리려면 다른 차종도 생산물량을 함께 늘려야 한다는 이유로 회사의 증산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가 2개월 넘게 협상을 지속하고 있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현대차는 현재 2천여대의 시내버스 주문이 밀려있는 상태다.

현대차 전주공장의 버스 생산량이 월평균 250대인 점을 고려하면 8개월치 일감이 쌓여있는 셈이다.

차량 생산과 인도가 지연되자 운수업체들이 현대차와의 계약을 취소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계약이 철회된 건만 200여대다.

현대차는 이렇게 취소된 주문의 상당수가 해외 경쟁업체로 넘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수도권 지역의 한 운수업체는 현대차와의 계약을 파기하고 독일 상용차회사의 천연가스 저상버스 30대를 구매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내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내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2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