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영 "현대·대우 건설, 격납고 사업 전방위 로비" 문서공개

기무사 문서 입수…의원실 "기무사령관이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직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지난해 불거진 차세대 전투기(F-X) 격납고 건설사업의 비리 의혹과 관련해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사업을 수주하려는 과정에서 전직 장성 등을 영입해 전방위 로비를 펼쳤다는 내용이 담긴 문서가 공개됐다.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문서 작성 후 국방부를 거치지 않고 당시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바로 보고했다는 주장도 나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실은 25일 입수한 국군기무사령부의 내부 보고서를 통해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2016년 3월 F-X 시설사업 업체 선정을 앞두고 군 심의위원과 주변 인물을 상대로 로비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응찰한 두 건설사가 로비를 위해 2015년부터 영향력 있는 공병병과 전 장성과 영관급 예비역 등을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현대건설은 전직 시설본부장 3명을 주축으로 공병 후배들에게 지원을 부탁했다"며 "대우건설은 공병 출신 예비역들이 근무 연고 등을 이용해 현직 후배들과 접촉했다"고 지적했다.

민간 심사위원을 상대로 신종 로비수법을 활용한다는 의혹이 있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담겼다.

보고서는 "계좌추적을 우려해 시설사업과 무관한 부서·계열사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며 "고급 일식, 한정식 등에서 선결제하거나 만년필 등 고가의 선물구매에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추적이 곤란하고 양도가 자유로운 무기명 선불골프회원권을 전달하거나 모바일 상품권을 휴대전화로 전송한 사례도 지적됐다.

기무사령부는 보고서를 통해 "비리 발생 원인인 '특별건설심의위원'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총리실에 대책을 제시했다.

김해영 의원실 관계자는 "문서를 입수하는 과정에서 기무사령관이 국방부를 건너뛰고 당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직보한 정황을 포착했다"며 "우 전 수석이 국방부 시설관리국장을 불러 관련 사항을 지적했는데 한민구 국방장관은 모르고 있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F-X 격납고 건설의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금품수수 의혹은 이미 지난해 불거진 바 있으며 당시 국방부는 의혹이 제기되자 심사위원을 대폭 교체했다. 비리 의혹 끝에 지난해 3월말 2천400억 원 규모의 F-X 격납고 건설사업은 결국 대우건설이 수주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2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