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원희 자책골' 수원, 강원과 3-3 무승부

수원 유주안(왼쪽)이 득점 후 조나탄과 기뻐하는 모습. [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
수원 유주안(왼쪽)이 득점 후 조나탄과 기뻐하는 모습. [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수원 삼성이 다잡았던 승점 3점을 놓치며 4위 도약에 실패했다.

수원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경기 막판 조원희의 자책골로 강원과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6승 6무 4패(승점 24)가 됐다. 이날 경기에 승리하면 6위에서 4위까지 뛰어오를 수 있었으나, 비기면서 실패했다.

강원은 간신히 승점 1을 챙기며 7승 4무 5패(승점 25)로 포항 스틸러스에 다득점에서 앞선 4위가 됐다.

이날 경기는 5위(강원)와 6위(수원)의 맞대결이었던 만큼 서로 거친 몸싸움 장면이 나오는 등 치열했다.

경기는 수원이 먼저 기선을 잡았다.

수원은 전반 3분 만에 유주안의 왼쪽 크로스를 조나탄이 골대 정면에서 오른발을 갖다 대며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강원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26분 문창진의 코너킥을 이근호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 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3분 뒤 수원은 강원 진영 중앙 부근에서 김종우의 프리킥을 곽광선이 머리로 살짝 방향을 바꿔놓으며 다시 앞서나갔다.

이어 전반 막판 조나탄이 상대 오른쪽을 파고들다가 넘겨준 공을 유주안이 강력한 왼발슈팅으로 골망으로 갈라 전반을 3-1로 마쳤다.

수원의 승리가 점쳐졌던 경기는 후반 강원의 반격에 양상이 달라졌다.

강원은 후반 32분 코너킥 상황에서 임찬울이 살짝 내준 것을 이근호가 상대 허를 찌르는 직접 슈팅으로 수원의 골망을 갈랐다.

그리고 후반 45분 희비가 엇갈렸다.

강원 임찬울이 수원 골문으로 크로스했다. 이때 수원 조원희가 이를 막으려고 머리를 갖다 댔다. 그러나 공은 그만 수원 골문으로 들어가 버렸다.

결국 승부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2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