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자폭탄 논의' 토론회 무기 연기…"의도왜곡 우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이른바 '문자폭탄' 문제를 다루려던 여야 의원과 시민단체 주최 토론회가 문자폭탄 '규탄 토론회'로 비춰질 것을 우려한 까닭에 무기한 연기됐다.

당초 국민의당 김경진·더불어민주당 유승희·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표현의 자유와 언론탄압 공동대책위원회 등과 28일 국회에서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논하는 토론회를 열어 문제폭탄 문제를 함께 다룰 예정이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25일 "(문자폭탄 관련) 문화를 바꿔나가기 위해 토론회를 열려고 했는데 다른 당에서 참여를 못하겠다고 해 토론회가 유보됐다"면서 "토론회 개최를 다시 이야기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요즘 문자폭탄 관련 여론이 민감한 상황에서 주최 의도가 왜곡되고 정쟁 문제가 비화할 가능성이 있어 토론회를 연기하자는 의견이 나와 지난 23일 토론회를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자폭탄 뿐 아니라 SNS상 표현의 자유 책임과 한계를 두루 논하는 토론회지만 마치 토론회가 문자폭탄만 다루는 토론회처럼 부각 보도돼 아무래도 정치적 부담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공동 주최자였던 추 의원은 "문자폭탄 내용이 포함됐을 수는 있지만 문자폭탄 규탄 토론회도 아니었고, 시민단체로부터 주최 제안을 받고 검토하다 보좌진들이 일정이나 비용 문제 때문에 연기한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측은 토론회 날짜를 다시 정하지는 않은 상태이며, 문자폭탄에 대한 여론 민감도가 낮아지면 다른 당 의원들과 상의해 토론회 개최를 재추진할 방침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