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당권주자 첫 합동연설회…6·25 맞아 '보수적자' 경쟁

洪 "靑비서진 주사파로 채워…'정권 나팔수' 언론 절독·시청거부"
申 "힘있고 유명 정치인 말고 새로운 인물에 한 표를"
元 "文정부 이대로는 나라 망해…北 비핵화 해야"

(부산=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후보들은 6·25 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은 25일 안보의식을 강조하며 '보수적자' 경쟁을 벌였다.

신상진·홍준표·원유철(기호순)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부산·울산·경남(PK) 당원들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후보들은 자신이 문 정부를 견제할 '강한 보수 야당'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최근 연평해전 참전 용사가 생활고를 겪다가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훔치다 걸린 사건을 언급한 뒤 "사회질서를 파괴한 좌파 사범들이 민주유공자로 둔갑해 엄청난 보상금으로 살아가는 반면, 나라를 지키다 희생된 사람들은 점점 망각으로 가고 있는 나라는 정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비서진들은 전대협 주사파들로 다 채워져 있다고 들었다. 이들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세상이 됐다"며 정말 무서운 것은 이 사람들이 펼쳐가는 대한민국의 정책에 관한 문제"라고 현 정부에 날을 세웠다.

그는 "좌파 시민단체 주장대로 가뭄에 아무 대책 없이 4대강 보를 열었고 세계 3위의 원전 기술을 가진 나라가 느닷없이 원전중단을 발표했다"며 "대한민국이 위기로 들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KBS, MBC를 장악하려고 온갖 궁리를 다하고 있다"며 "제가 당권을 쥐면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한 신문은 절독운동을 하겠다. 방송은 시청거부 운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나라 절반에 해당하는 반대세력들이 움직이면 언론도 어떤 꼴을 당하는지 한번 보여주자"며 "1인 미디어 시대에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하는 1인 방송인 조갑제·정규재 TV를 스마트폰으로 보자"고 제안했다.

보수결집 나선 한국당 대표 후보
보수결집 나선 한국당 대표 후보(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들이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상진, 홍준표, 원유철 후보. 2017.6.25
ccho@yna.co.kr

신 후보는 '새 인물론'을 내세우면서 "과거처럼 누가 힘이 있고 유명한 정치인이라고 해서 무조건 투표하는 낡은 방식을 깨고, 이번에는 새롭고 신선한 저에게 한 표를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번 전대에서 '무계파 정치인'임을 강조해 온 신 후보는 "한국당에 유명한 정치인이 많았지만 오늘의 위기를 막지 못했다"며 "계파청산과 한미동맹을 기초로 한 안보를 지키는 데 온몸을 바치겠다"고 약속했다.

신 후보는 젊은 시절 노동운동에 투신하고 2000년 의약분업 때 투쟁하다 투옥된 일을 소개하면서 "과감하게 진보 좌파 이념과 결별하고 보수의 가치로 이 나라를 지키는 인생을 살겠다며 이념 전향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원 후보는 북핵 문제에 단호한 입장을 보이면서 문 정부를 비판했다.

원 후보는 "문재인 정권을 이대로 뒀다간 나라가 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집권 한 달도 안 돼 국정파탄·국정 불안의 씨앗을 곳곳에 심어놔 지뢰밭을 만들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빠진 트럼프와 김정은의 '햄버거 회담'은 인정할 수 없다고 지난해 새누리당 방미특사단장으로 방미 때 미국 측에 전했다"며 "북한이 비핵화하든 핵 폐기를 하든 둘 중의 하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진 8명의 후보와 5명의 청년최고위원에 도전하는 5명의 후보들도 열띤 연설을 펼쳤다.

이 자리에서 최고위원 후보자인 친박 성향 김태흠 의원은 "여자 대통령의 속곳까지 들추며 마녀사냥을 하는 여론과 언론, 검찰, 광분에 쌓인 이 사회 모습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또 "만약 홍 후보가 당대표가 되고 영남 출신 세 명의 후보가 지도부에 참여한다면 국민들은 '영남당'이라고 할 것"이라며 홍 후보를 겨냥했다.

한국당 부울경 연설회
한국당 부울경 연설회(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자유한국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들이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6.25
ccho@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