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출산 심각한 日, 16년후 주택 30% '빈집'…"신축억제 필요"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저출산 고령화가 심각한 일본에서 이대로 가다가는 2030년대에 빈집이 현재 주택의 30%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5일 NHK에 따르면 노무라(野村)종합연구소는 빈집의 활용이나 해체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16년 뒤인 2033년에는 빈집이 2천166만호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일본 정부의 총무성이 발표한 2013년 기준 빈집의 수인 820만호보다 2.64배나 많은 것이다.

연구소는 전체 주택 중 빈집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3년 13.5%에서 2배 이상 많은 30%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소는 인구감소에 따라 세대 수는 줄어들고 현재 추세대로 신규주택 건설이 늘어난다면 빈집 증가는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연구소는 이에 따라 신축 주택의 건설을 억제하는 규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빈집을 해체하고 주택 이외의 용도로 활용 방식을 바꾸는 체계도 서둘러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빈집 문제 심각한 일본
빈집 문제 심각한 일본(가나가와 교도=연합뉴스) 일본 빈집대책조치법에 의해 철거대상으로 지정된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시의 목조 주택. 2017.1.3
choinal@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5 1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